본문바로가기

주메뉴바로가기

고객마당

한국산업단지공단, 디지털 기술로 산업현장 안전관리 지원 강화

한국산업단지공단, 디지털 기술로 산업현장 안전관리 지원 강화


- 자율주행로봇, 드론 등을 활용한 산업단지 안전관리 합동시연회 개최 -

 

 


□ 한국산업단지공단(이사장 이상훈)은 구로소방서, 구로구와 함께‘첨단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 합동시연회’를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 내 대륭포스트타워1차 지식산업센터에서 16일 개최했다.

 

 

□ 합동 시연회는 산업현장 안전관리의 디지털화·자동화를 위해 로봇과 드론 등의 첨단기술을 활용한 효율적인 안전관리 방안을 모색하는 등 선제적 대비를 위해 마련됐다.

 

 ㅇ 시연회에는 한국산업단지공단, 구로소방서, 구로구의 관계자 및 구로구시설관리공단, 동양미래대학교 소방안전학과, 서울단지 내 지식산업센터 안전관리자 등 총 80여명이 참석했다.

 

 

□ 주요 시연 내용은 △자율주행로봇과 드론을 활용한 산업단지 스마트 순찰을 통해 선제적 재해 예방·대응 방법과 △화재 발생 시 전기차 화재진압에 특화된 스마트 진압 방법이다. 

 

 

□ 산업단지 스마트 순찰 시연에는 화재순찰로봇, 4족보행로봇(SPOT), 드론이 화재 및 유해물질 모니터링과 사고 발생 시 대응을 선보였다.

 

 ㅇ ㈜이롭의 화재순찰로봇은 자율주행 무인순찰을 통해 화재를 감시하고 화재 발생 시 소화기를 분사하여 사고를 진압할 수 있다.

 

 ㅇ ㈜클로봇의 4족보행로봇(SPOT)은 계단, 오르막길을 자유롭게 다니는 안정적인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센서를 장착하면 유해물질 등을 감시할 수 있다. 또한, 화재 현장에 직접 투입되어 생존자에게 구호물품 전달 및 화재 내부현장 모니터링도 가능하다.

 

 ㅇ ㈜순돌이드론은 화학센서를 장착하여 화학산업단지 등에서 24시간 유해물질 감시, 화재현장 투입이 가능하다. 최대 주행속도는 시간당 60km으로 무선으로 20분, 유선으로 24시간 비행이 가능하다.

 

 

□ 또한, 최근 급증하는 전기차 화재 사고에 특화된 스마트 화재 진압에 대한 시연이 이어졌다.

 

 ㅇ 전기차 화재 발생 시 ㈜휴어템의 질식소화포로 소화덮개 내부 물주머니의 물 방사를 통해 화재 초기 연기와 화재확산을 막아 신속한 화재 진압이 가능하며,

 

 ㅇ 화재 발생 시 탱크테크(주)의 드릴 장비를 이용하여 전기차 배터리를 뚫고 배터리 안에 소방수를 투입해 10분 이내 신속하게 열폭주 진압을 할 수 있다. 

 

 ㅇ 화재 진압 최종단계 장치인 ㈜한진GTC의 이동식 수조로 전기차를 튜브 안으로 끌어들여 바람과 소방수를 주입하여 완전 진화한다. 

 

 

□ 이상훈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은 “로봇과 드론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산업단지 안전사고의 예방 및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였다”며, “앞으로도 산업단지의 디지털 안전시스템 구축을 검토하여 안전한 산업단지를 만들어가겠다.”고 말했다.

 

 


<사진설명>

한국산업단지공단, 디지털 기술로 산업현장 안전관리 지원 강화

 

(보도사진1) 한국산업단지공단은 16일 서울디지털산업단지 내 대륭포스트타워1차에서 ‘첨단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 합동시연회’를 구로소방서, 구로구와 함께 개최했다.

(보도사진2) 한국산업단지공단은 16일 서울디지털산업단지 내 대륭포스트타워1차에서 ‘첨단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 합동시연회’를 개최하고, 전기차 화재 사고에 특화된 스마트 화재 진압 방법을 시연 중이다.


담당부서 홍보실
담당자 정지연 070-8895-7107 담당자에게 메일보내기
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?
기타의견이 있으신가요?
0 / 500 Byte